핀란드 슈퍼마켓 무더위에 슈퍼마켓 캠핑 허용

    핀란드 슈퍼마켓 무더위에 슈퍼마켓 캠핑 허용></p>
						

						<p class= 핀란드 수도 헬싱키의 한 대형 슈퍼마켓이
    무더위에 지친 시민들에게 숙박을 허용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핀란드는 여름에도 선선한 날씨지만
    이번 여름에는 기상이변으로 기온이 85도 가까이 올라
    평소에 겪어보지 못한 무더위로 곤욕을 치르고 있습니다.

    헬싱키 시민들은 처음 겪는 무더위에 밤잠을 못 이루는 사태도 벌어졌습니다.

    지난 4일, 케이 슈퍼마켓 매니저 마리카 린드포스는
    "에어컨이 설치된 시위한 슈퍼마켓에서 하룻밤을 자고 싶다"는
    고객들의 대화를 우연히 듣고 밤새 슈퍼마켓을 개방했습니다.

    100명의 고객을 위해 매장문을 연 슈퍼마켓에는
    고객들이 이불과 매트리스를 가져왔고
    이번 이벤트는 SNS에 공유되면서 크게 화제가 됐습니다.

    슈퍼마켓에서 하룻밤을 잔 고객들은 "캠핑 온 것 같다"는 소감을 남기며
    더위를 피해 시원한 슈퍼마켓에서 보낸 것을 흡족해했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