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중국 중대문제 교환"... 북미회담 앞둔 포석?

    북한-중국 중대문제 교환... 북미회담 앞둔 포석?></p>
						

						<p class= 북한 매체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4일 중국 공산당 쑹타오 대외연락부장을 접견하면서
    중대 문제를 언급했다고 밝혔습니다.
    북미회담을 앞두고 있는 만큼 그 내용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은
    지난달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방중 이후 처음으로 평양을 찾은 중국 고위급 인사입니다.
    북한은 그의 방문에 맞춰
    김 위원장과 시진핑 주석의 대형 초상화를 전시하는 등 우애를 과시했습니다.

    그래서 북중 정상회담 직후 이뤄진
    쑹타오 부장의 방북은 북중 양국간 후속회담 성격이 짙습니다.
    북한 매체들은 김정은 위원장이 쑹타오 부장과 만나
    중대한 문제를 논의했다고 밝혀 그 내용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 입장에서는 앞으로 있을 정상회담 의제들을 설명하고,
    중국의 구체적인 복안을 들었을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비핵화 논의 이후 북한이 미국으로부터 얻을 체제보장 방안은 물론
    회담 결렬에 따른 방어막이 필요했을 것이란 분석이 우세합니다.

    중국으로서도 북한과의 관계 회복을 통해 한반도 문제에서
    중국의 지분과 영향력을 다시 확보하려는 포석일수도 있습니다.

    역설적으로 미국의 입장에서는 북미대화 과정에
    중국이 직·간접적으로 개입을 한다면
    중국의 입장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 만들어질 수 도 있음을 의미합니다.

    결국 북중 관계가 급속히 가까워지면서 북미 정상회담에서 논의될 현안들의 타결 범위도
    이전에 비해 다소 좁아들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