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65%, `남북 화해 분위기`에 부정적 평가

    일본 국민의 65%는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 간 화해 분위기를
    좋게 평가하지 않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NHK가 지난 10일부터 사흘 동안 전국 18살 이상 남녀 천 2백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남북 간 화해 분위기를 평가한다는 대답은 27%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평가하지 않는다`는 대답이 65%에 달해 부정적인 응답이 많았습니다.

    아베 신조 총리 총리가 평창올림픽에 참석한 데 대해서는 긍정적인 답변인 63%였습니다.
    또 아베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위안부 합의 이행을 요구한 것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답변이 72%에 달했습니다.

    아베 총리의 지지율은 46%로 한 달 전 조사와 같았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