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B-1B 떳다...북-중 접경까지 올라간 김정은

    미군 B-1B 떳다...북-중 접경까지 올라간 김정은></p>
						

						<p class= 미 공군의 전략무기인 B-1B 랜서와 F-22 랩터가
    한반도 상공에서 동시에 가상 폭격 훈련을 실시했습니다.

    북한 김정은은 과거와 달리 자신의 동선을 과감히 노출 시키면서도
    한미 연합군이 접근하기 어려운 북-중 접경 지역에 머물고 있습니다.

    일명 죽음의 백조라고 불리는 B-1B 전략폭격기가 한반도 상공에 떴습니다.
    양옆에는 미 공군의 F-35 스텔스 전투기와 우리 공군의 F-15K, KF-16이 엄호 비행에 나섰습니다.
    세계 최강으로 평가받는 F-22 랩터도 주변 상공에서 호흡을 맞췄습니다.

    동해 쪽으로 들어온 B-1B는 강원도 최전방에서 가상 폭격 훈련을 진행했고,
    F-15K는 폭탄을 실제로 투하했습니다.
    F-22를 비롯한 최강의 스텔스 전투기 24대가 참가하는 한미 연합 공중 훈련에
    B-1B 전략폭격기까지 합류하면서 대북 압박 효과는 극대화됐습니다.

    최첨단 공군 전력이 한반도로 출격할 때마다 동선을 숨겨왔던 북한 김정은은
    백두산 부근 삼지연의 감자 가루 공장을 공개 시찰했습니다.
    지난 3일쯤 압록강 타이어 공장에 이은 공개 행보로
    최근 북-중 접경 지역에 머물며 자신의 동선을 과감하게 노출하고 있습니다.

    한미 연합 공중 훈련이 8일까지 계속되는 가운데
    오산 공군 기지에서는 C-130J 수송기를 활용한 의무 후송 훈련도 펼쳐졌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