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빈치 코드` 작가 댄 브라운 새 소설 `오리진` 출간

    `다빈치 코드`로 유명한 미국 작가 댄 브라운이
    로버트 랭던을 주인공으로 한 다섯 번째 소설 `오리진 Origin`을 출간했습니다.

    댄 브라운은 현지 시각 12일 독일 프랑크푸르트 도서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작품을 소개했습니다.
    새 소설은 스페인 바르셀로나 등 4개 도시에서 종교, 과학, 미술, 건축물 등을 소재로
    `인간은 어디에서 왔다, 어디로 가는가?`라는 명제를 흥미진진하게 다뤘습니다.

    댄 브라운은 작품 한 편을 쓰기 전에 소재와 관련된 책을
    최소 6개월에서 1년간 독파한다며
    그의 작품에 보이는 해박한 지식의 배경을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다빈치 코드`, `천사와 악마`, `인페르노` 등
    댄 브라운의 작품은 그간 세계 52개 나라 언어로 출간됐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