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언론, 북한 김여정 약진 집중조명…`잠재적 후계자` 관측도

    주요 언론, 북한 김여정 약진 집중조명…`잠재적 후계자` 관측도></p>
						

						<p class= 북한 노동당 전원회의 인사에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부부장이
    정치국 후보위원으로 부상한 데 대해 미 언론이 비상한 관심을 보였습니다.
    김 위원장이 가족 통치체제를 강화하는 한편으로
    만일의 유고 사태에 대비해 잠재적 후계자를 만들어 놓은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내놓았습니다.

    김여정은 지난해 5월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1차 전원회의에서
    중앙위원으로 이름을 올린 뒤 17개월 만인 지난 7일 2차 전원회의에서
    정치국 후보위원 자리에 올랐습니다.

    뉴욕타임스는 "김정은이 여동생을 가장 중요한 정치적 기관에 올려놓았다"면서
    "김여정은 비밀스러운 의사결정 기구의 최연소 구성원이 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김정은과 리설주 사이의 자녀가 모두 6세 이하로 추정된다면서
    "예상치 못한 통치 부재 상태에서
    왕조를 보증할 장치를 마련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USA투데이는 `가부장제 북한에 새로운 의사결정자가 등장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말총머리를 한 새로운 김여정은
    비록 `고무도장`을 찍는 의사결정체에서나마 정치적 논쟁에 참가할 수 있게 됐다.
    그중에는 군사적 결정도 포함된다"고 전했습니다.

    CNN 방송은 김여정이 김정은과 같은 고영희에게서 태어난 핏줄이라며
    "김정은이 그녀를 신뢰하고 있고,
    그녀는 김정은에게 충성을 맹세한 걸로 보인다"는 전문가의 코멘트를 전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김정은이 하나의 새로운 발걸음을 옮겨놓았다"고
    김여정의 발탁에 의미를 부여한 뒤
    30세의 백두혈통인 김여정이 `다음 후계자`로 부상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내다봤습니다.
    이 신문은 김여정이 김정은에게 은밀하게 서류를 건네거나,
    노동당 대회에서 꽃다발을 받아 챙기는 등
    지근거리에서 행동하고 있다는 점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ABC 방송은 김여정을 `떠오르는 별`로 묘사하면서
    "불과 30세의 그녀가 김정은 위원장의 대중적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일을 총괄하고 있다"고 관측했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