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여름에 즐기는 `맥주 온천`... 세계 최대 `맥주 거리`

    한 여름에 즐기는 `맥주 온천`... 세계 최대 `맥주 거리`></p>
						

						<p class= 야외 온천으로 유명한 아이슬란드에 올여름 새롭게 등장한 `맥주 스파`가 화제입니다.
    맥주의 본고장 독일 베를린에서는
    2천여 종류의 맥주를 맛볼 수 있는 축제가 애주가들을 즐겁게 했습니다.

    따끈따끈한 욕조에 몸을 푹 담근 채 맥주 한 모금 들이키며 스파를 즐깁니다.
    그런데 물빛이 뿌연 황토색을 띄었습니다.
    아이슬란드 최초로 문을 연 `맥주 스파`입니다.

    이곳 산골마을에서 나오는 온천수에
    미숙성 맥주와 홉, 효모를 첨가한 뒤 수온을 40도로 맞췄습니다.
    맥주와 효모는 비타민 B군이 풍부해 피로 회복과 모발 건강에 좋고,
    홉에 함유된 항산화 물질은 피부 노화 방지를 돕습니다.

    체코에서는 이미 몇 년 전부터 맥주 스파가 인기인데,
    유럽 여행객들의 이색 체험 코스가 될 날도 머지않아 보입니다.

    무더운 여름날, 베를린 한복판이 맥주 천지가 됐습니다.
    올해로 20회를 맞은 베를린 국제 맥주 축제 현장입니다.
    전 세계 87개국에서 건너온 2천4백 종류의 맥주가 선을 보였습니다.

    올해도 2.2km를 따라 축제가 준비돼,
    세계에서 가장 긴 맥주 거리의 명성을 지켰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