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여 경찰관 살해` 가담 세 명은 모두 팔레스타인 출신

    예루살렘에서 지난 16일 이스라엘 여성 경찰관 한 명을 살해한 사건의 가해자들은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소속 회원들이라고 팔레스타인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18일 팔레스타인 뉴스 통신 WAFA에 따르면 이스라엘 국경 순찰대 소속 여 경찰관을
    살해한 사건에 관여한 남성 세 명은 모두 팔레스타인 출신이며 이들의 신원은
    바라 이브라힘 아타(18세)와 우사마 아흐메드 아타(19세), 아델 안쿠시(18세)로
    밝혀졌습니다.

    이스라엘 경찰의 예비 조사 결과에서도 이 공격에 가담한 남성들은 팔레스타인인으로,
    요르단강 서안과 헤브론 출신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들은 또 사건 당시 흉기와 총기를 소지하고 있었고 범행 전 템플마운트에 있는
    알아크사 모스크에서 예배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앞서 이스라엘 여성 경찰관인 하다스 말카는 지난 16일 밤 예루살렘 올드시티 외곽
    다마스쿠스 게이트 주변에서 괴한 세 명의 흉기 공격을 받고 숨졌으며 또 다른
    이스라엘 경찰관 1명은 부상했습니다.

    이 공격 발생 뒤 과격 무장 조직인 IS(이슬람 국가)는 온라인 성명을 통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IS가 예루살렘 또는 이스라엘 영토에서 테러를 저질렀다고
    주장하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그러나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는 IS의 주장을 부인하며 "그 주장은 이 사태를
    혼란케 하려는 시도"라고 밝혔습니다.

    하마스와 PFLP, 팔레스타인 해방 인민 전선은 이들 세 명이 자신의 조직에 속한
    대원들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이스라엘 당국은 이 사건의 배후에 IS가 있다는 증거는 확보하지 못했으나
    이 사건을 계기로 모방 범죄가 일어날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