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소비자물가지수 0.2% 상승… 전년 대비 2.7%↑

    연방 노동부는 8월 소비자물가지수, CPI가
    전월 대비 0.2%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 7월과 같은 수준이고
    0.3% 상승을 예상한 블룸버그 전망치보다는 낮습니다.

    작년 동기보다는 2.7% 상승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지난달 CPI가 완만한 상승세를 기록했지만
    빡빡한 노동시장 수급 상황과 견조한 경제성장세에 따라
    물가 상승압박이 지속해서 형성되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특히 미중 무역전쟁도 물가상승 압박 요인 가운데 하나입니다.

    변동성이 높은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지수`는
    0.1% 상승했습니다.
    작년 동기보다는 2.2% 올랐습니다.
    이 역시 7월의 0.2% 상승보다 둔화했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