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1달러라더니… 페이스북, 저커버그 경호비용으로 900만 달러 지출

    연봉 1달러라더니… 페이스북, 저커버그 경호비용으로 900만 달러 지출></p>
						

						<p class= 사용자 정보를 무단 유출해 의회 청문회까지 선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가
    개인 경호와 전용기 사용을 위해 지난해 약 900만 달러를 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페이스북이 지난 13일 연방 증권거래위원회에 제출한 회계 자료에 따르면
    저커버그가 지난해 회사로부터 받은 연봉 외 보상금은
    전년 대비 53% 증가한 890만 달러로 집계됐습니다.
    샌프란시스코와 팔로알토에 있는 저커버그의 개인 주거지에 대한
    보안·경호비용 730만 달러와
    개인 전용기 이용 비용 150만 달러가 금액의 대부분을 차지했습니다.

    특히 그의 개인 경호비용은 490만 달러에서 730만 달러로
    1년 사이 1.5배나 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저커버그에 대한 보상계획을 승인한 페이스북 이사회는
    "페이스북의 창립자이자 CEO라는 지위에 따라
    저커버그의 신변에 특정한 위협이 제기됐다"며
    "이러한 보안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전체적인 프로그램을 승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페이스북은 셰릴 샌드버그 최고운영책임자에게도
    지난해 270만 달러를 보상금으로 지급했다고 밝혔습니다.
    일반 직원 보상금의 37배에 달하는 거액의 경호비용은

    페이스북이 사용자 정보 유출로 창사 이래 최대 위기를 맞은 상황에서
    논란을 일으킬 것으로 예상됩니다.
    저커버그는 지난 2013년 일체의 보너스와 스톡옵션 없이
    연봉을 1달러만 받겠다고 선언해 화제를 모은 바 있기 때문입니다.
    당시 그는 돈을 충분히 벌어 자신이 가진 것을 바탕으로
    좋은 일을 하는 데 더 집중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