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실명거래도 보류...가상화폐 시장 혼란

    은행, 실명거래도 보류...가상화폐 시장 혼란></p>
						

						<p class= "가상화폐 거래소를 폐쇄한다" "아니다, 확정된 바 없다"
    오락가락 정부 정책 속에 은행들은
    실명이든 아니든 가상화폐 거래를 일단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사실상 가상화폐 거래 위축이 불가피해 보이는데, 업계와 투자자들의 반발이 거셉니다.

    가상화폐 거래를 모두 실명화한다는 정부 방침에 따라
    실명확인 입출금서비스를 준비 중이던 은행들,
    그런데 돌연 신한은행이 가상화폐 가상계좌의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당분간 도입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더 나아가 빗썸 등 3개 거래소에는
    오는 15일부터 기존 가상계좌로 입금을 금지한다고 공지했습니다.
    사실상 가상화폐 거래소와 가상계좌 계약을 해지하겠다는 것입니다.

    농협과 기업은행 등 다른 은행들도 동참하는 분위기입니다.
    당국의 명확한 방침이 정해질 때까지
    실명이든 아니든 가상화폐 거래는 일단 보류하고 지켜보겠다는 겁니다.

    카드사들도 해외 거래소에서 가상화폐를 직접 거래하는 것을 막기 위해
    신용이나 체크카드 이용을 차단하고 나섰습니다.
    한국내 규제를 피해 해외로 빠져나가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로 보입니다.

    정부의 강경 대응 기조에 맞춰 은행들이 잇따라 실명 거래마저 보류하고 나서자,
    가상화폐 투자자는 물론 업계의 반발이 거셉니다.

    가상화폐 시장 과열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금융당국의 강력 대응으로 가상화폐 거래 위축은 불가피해 보입니다.
    하지만 오락가락, 엄포성 정부정책이 오히려 시장의 혼란과 내성만 키운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