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미국 국채 보유량 6개월만에 최대

    중국 경제가 안정을 찾고 있다는 신호 속에 중국의 미국 국채 보유량이 지난 4월까지
    3개월 연속 증가해 2016년 10월 뒤 6개월만에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오늘(15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중국이 보유한 미국 국채는 4월에 46억 달러가 늘어
    1조900억 달러입니다.

    중국은 지난해 위안화 가치를 떠받치기 위해 미국 국채를 사상 최대 규모로 매각했습니다.
    올해 들어 지금까지 위안화가 안정세를 보이자 중국은 잠정적으로 미국 국채 시장으로
    복귀한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의 미국 국채 보유량은 올해 들어 340억 달러 늘었습니다.

    중국은 자본 유출과 경제 활동이 부진에서 회복하고 있습니다. 제조업이 다시 활기를 찾고,
    당국의 규제 뒤 자본 유출은 약해졌습니다. 이 때문에 위안화는 안정적이어서 인민 은행은
    외환보유액을 늘릴 수 있었습니다. 1월에 바닥을 찍은 중국의 외환 보유액은 5월에
    550억달러 늘어난 3조500억달러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중국의 미국 국채 보유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의 1조2천400억달러에는
    한참 미치지 못합니다. 중국은 미국 국채 최대 보유국 자리를 일본에 내주고 2위로
    밀려났습니다.

    중국 정책 결정자들은 미국 국채가 더욱 매력적인 자산이 되고 위안화가 안정됨에 따라
    미국 국채 보유량을 늘릴 준비가 돼 있다고 블룸버그는 지난주 전한 바 있습니다.

    일본의 미국 국채 보유 규모는 4월에 124억 달러 감소한 1조천100억 달러입니다.
    중국의 미국 국채 투자 우회 통로로 여겨지는 벨기에가 보유한 미국 국채는 964억 달러로
    2011년 8월 뒤 처음으로 천억 달러 밑으로 떨어습니다.

    전체적으로 외국의 미국 국채 보유량은 4월에 286억 달러가 감소한 6조700억 달입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