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로라도 대학교, "하늘에서 곰 떨어져"

    지난 10일 콜로라도 대학 볼더 캠퍼스 안 나무 위에서 발견된
    아기 곰이 4시간여 만에 구출됐습니다.

    2살 가량으로 추정되는 약 30㎏의 아기 곰이
    처음 콜로라도 대학 경비원들에게 발견된 것은 이날 오전 7시 경.
    곧 현장에는 대학 측의 신고를 받은 콜로라도주
    ‘국립공원 및 야생동물 관리부’ 담당자들이 도착했고
    이에 겁을 먹은 곰은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 약 9미터 높이에 자리를 잡고 버티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4시간 여의 대치 끝에 담당자들은 바닥에 안전 매트를 설치한 뒤
    곰에게 마취제를 쏴 떨어뜨리기로 결정했습니다.
    제니퍼 처칠 국립공원 및 야생동물 관리부 대변인은
    “학생들로 붐비는 대학 캠퍼스 내였던 만큼 곰을 마취시켜 옮기기로 결정했다”며
    “곰이 스스로 내려올 때까지 기다렸다면 곰 또한 더 오랜 시간 괴로웠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결국 곰은 여러 학생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안전하게 매트 위에 추락했으며 다친 곳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이 대학에서는 지난 2012년에도 90㎏짜리 곰이 나무 위에서 발견됐던 사례가 있습니다.
    당시에도 담당자들은 마취제를 사용, 곰을 포획해 인근 자연지대에 풀어줬으나
    며칠 뒤 안타깝게도 고속도로 차량에 치어 숨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선아]


    가장 많이 본 뉴스
    프리미엄 클릭